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 영상

관영 활동

[뉴스1] 김관영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국정조사로 진상 밝혀야"

2018-10-18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8일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비리 등 고용세습 의혹에 대해 "국회가 이번 일에 대한 진상조사를 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국민 앞에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 겸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해 "서울교통공사는 청년 취업준비생의 꿈의 직장 중 하나"라며 "알고 보니 귀족노조만의 꿀 직장이었다"고 밝혔다.이어 "노조가 가족 입사를 독려했다고 한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현황을 조사한다고 하니 노조에서는 거부했다. 특정단체의 기획입사 얘기도 나온다"며 "악덕 재벌도 이렇게까지했을까 하는 정도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또한 "정의와 공정, 평등이라는 단어를 도저히 찾아볼 수 없는 그야말로 비리 종합세트"라며 "이런 일이 있도록 방치한 서울시장의 책임이 작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여야가 전날(17일) 국회 본회의를 통해 김기영·이종석·이영진 헌법재판관 3인에 대한 선출안을 처리한 것과 관련해 "주목할 것은 표결에서 야당이 추천한 후보는 80%가 넘는 가결표를 받았다. 특히 바른미래당이 추천한 후보자(이영진)는 210표의 압도적인 가결표로 가결됐다. 민주당 후보자(김기영)는 가결을 위한 표 수에서 겨우 7표를 넘겼다"고 언급했다. 이어 "결국 헌법재판관으로 선출됐지만 민주당의 성찰이 필요하다"며 "민주당은 검증이 허술했고 여당이면서 도덕성을 갖춘 인사를 발굴하지 못한 점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번 일을 계기로 국회 추천 공직 후보자에 대한 사전 검증시스템을 국회 내에 설치하고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바른미래당의 주장이 결실을 맺기를 기대하고 이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관영 일상

김관영과 함께하는 “즐거운 정치”

한 사람이 가는 백 걸음보다 백 사람이 가는 한 걸음은 더 소중합니다
여러분의 작은 정성이 깨끗한 정치의 밑거름입니다

후원회 계좌번호

전북 558-13-0402739

예금주 : 국회의원 김관영 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