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전북일보] 김관영 의원, "군산 위기 극복위해 '광주형 일자리' 도입을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3-29 09:23 조회38회 댓글0건

본문

▲ 28일 군산대에서 열린 ‘군산 경제의 회생을 위한 기업유치·일자리 창출 전략 관련 정책토론회’에서 김관영 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심각한 위기에 처한 군산 경제의 회생을 위한 기업유치·일자리 창출 전략 관련 정책토론회가 열려 주목받고 있다.

28일 김관영 국회의원(바른미래당·군산)과 (사)군산국가산단경영자협의회 등이 주관한 ‘광주형 일자리 모델 군산 도입을 통한 군산경제 활성화 및 기업유치 전략 모색 정책 토론회’가 군산대에서 개최됐다.

‘광주형 일자리’는 그간 적지 않은 경영 리스크로써 기업들의 투자결정·확대를 저해해온 고임금·노사분규 등의 문제를 사전 협의 완료한 상태에서 투자결정을 확정하도록 함으로써, 투자결정에 대한 부담 완화와 향후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책임경영을 가능도록 하는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에 도입된 일자리창출 모델이다.

적정임금·적정노동시간 등에 대한 산정에는 산·학·민·관·지역 사회과 두루 참여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는 만큼 합의사안에 대한 지속력과 완성도가 있다는 평가가 있어왔다.

이날 정책토론회에 발제자로 참여한 공인노무사 이병훈 씨는 광주형 일자리의 진행경과는 물론 독일 폭스바겐의 ‘아우토5000’ 등 해외사례를 소개하며 “전북·군산 지역의 열악한 지방 재정과 위기에 봉착한 산업생태계를 고려할 때 유의미한 전략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출처 : 전북일보(http://www.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