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국민일보] “더미래연구소 연수비 600만원, 김기식 때문에 공무원들 참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4-10 11:45 조회244회 댓글0건

본문

김관영 바른비래당 의원이 10일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소장으로 있던 더미래연구소의 고액강좌 의혹에 대해 “공무원들이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들을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김관영 의원은 1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의 출연해 “금융감독원장은 그 누구보다도 엄정한 중립성 또 투명성, 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다. 특히 전임 원장이 ‘인사 개입했다’라는 의혹으로 하차하지 않았는가”라며 김 원장의 사퇴를 종용했다.

그는 “지금 피감기관 비용으로 해외 출장 간 것이 주로 문제가 되고 있다”며 “하지만 나는 그것보다도 더미래연구소가 문제라고 생각한다. 더미래연구소가 민주당 의원 약 20명이 돈을 내서 만든 연구소다"라고 설명했다.

진행자인 김현정 앵커가 “김 원장이 19대 국회의원 지내고 20대에 낙선하면서 연구소장으로 간 그 연구소 말씀하시는 거냐”고 묻자 김 의원은 “맞다. 그 연구소장 가기 전에도 사실은 김 원장께서 주도를 했다”고 답했다.

이어 “최근에 놀란 것이 두 가지 있다. 당시 여러 금융기관 직원들 또 공기업 직원들을 더미래연구소에서 운영하는 연수 프로그램에 참가시켰다. 보통 참가비가 500만원, 600만원”이라며 “김 원장께서 당시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참가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앵커가 “그 교육 프로그램에 참가시킬 때 김 원장이 19대 의원직 재직 중이었다는 말씀이신 거죠?”라고 묻자 김 의원은 “그렇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또 하나는 더미래연구소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네 차례에 걸쳐서 3600만원에 수의계약을 했다”며 “국회에 소속돼 있는 연구기관이 국회의 다른 상임위로부터 용역 계약을 따낸 것이다. 이건 대다수의 국회의원들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더미래연구소가 그 직을 이용한 것으로 밖에 볼 수가 없다”고 말했다.

“국회의원의 권력을 이용해서 용역 받은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그렇다. 바람직스럽지 않은 일이다”고 거듭 비판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267789&code=61141111&cp=n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