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한겨례] 야3당 ‘개헌·선거제 개혁’ 단일안 만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4-17 10:44 조회68회 댓글0건

본문

바른미래·평화·정의당 회견
민주·한국에 중재안 제시 예정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 3당이 논의가 지지부진한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성사시키기 위해 ‘야 3당 개헌연대’를 구성하고, ‘3당 개헌 단일안’도 만들기로 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 간사, 김광수 민주평화당 헌정특위 간사, 심상정 정의당 헌정특위 위원장 등 3명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밝힌 뒤, 개헌 쟁점을 놓고 교섭단체 간 텔레비전 끝장토론도 벌이자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개헌·선거제도 개혁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국회 헌정특위 간사들로 구성된 ‘8인 개헌협상회의’ 즉각 추진도 촉구했다. 야 3당 개헌연대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국회 본청 안에서 개헌 성사를 위한 촉구대회를 열기로 했다.
야 3당 개헌연대는 이번주 안으로 3당 단일안을 마련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쪽에 중재안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심상정 의원은 “개헌연대는 야 3당 입장을 제시하는 게 목적이 아니고, 민주당·자유한국당과 각각 협의해 개헌 협상이 짧은 시간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개헌 협상에서 가장 이견이 큰 권력구조와 관련해 김관영 의원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모두 받을 수 있는 절충안을 만들어서 압박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840848.html#csidx8a41e7705853fa9b7d701db03978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