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연합뉴스] 김관영 "고용쇼크 넘어 재앙…여야정협의체 첫회의 10월초 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9-18 09:29 조회11회 댓글0건

본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3일 "지난 8월 취업자수가 전년 동월 대비 3천명 늘어 역대 최악 기록을 갱신했다"며 "고용 쇼크를 넘어 고용 재앙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정치가 국민에게 희망을 줘야 하는데 정부의 잘못된 소득주도경제 정책이 국민을 절망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경제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고통'이라 말하지만 정부가 국민의 고통을 줄일 방법이 있는데도 써보지도 않고 그저 참으라 하는 건 너무 무책임하다"며 "정부가 정책 변화에 대한 명확한 입장과 구체적인 대안까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다행히 김동연 부총리가 어제 최저임금 속도조절,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고 살펴보겠다고 했다"며 "청와대는 더이상 고집을 부리지 말고 경제부총리가 책임있게 정책 추진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최저임금 관련 제도개선은 물론이고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변경 등 가능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며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이 불가역적이라 하는데 아직 시간이 있으니 정부와 국회가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 재앙 상황에 청와대, 정부, 여야 모두가 함께 지혜를 모으자"면서 "11월에 열기로 한 여야정 협의체를 10월초로 앞당길 것을 제안한다. 이 자리에서 일자리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정책회의 주재
김관영, 원내정책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9.13
kjhpr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