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아시아경제] 김관영 "文대통령, 이미 레임덕 시작…지지율 물거품 될수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1-20 09:28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2018111609285231677_1542328130.jpg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이미 현실적으로 레임덕이 시작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PBC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외관적으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아직 50%를 넘어 견고해 보이지만 물거품 처럼 일시에 빠질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레임덕의 근거로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집회에 참석하면서 반대하는 꼴이 됐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도 '경찰이 진실보다 권력을 택했다'면서 실질적으로 권력을 비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사실 문 대통령과 이 정부가 제대로 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정말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경제정책에 대해 조금 더 시장 친화적으로 방향전환을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로 촉발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저희도 어제까지는 예정된 국회 일정을 소화했지만 오늘 소집된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면서 "강경한 분위기가 많다"고 전했다.

전국법관회의에서 '사법농단' 연루 판사들에 대한 탄핵요구 결의안을 채택한 데 대해선 "탄핵문제를 논의하기엔 시기상조"라면서 "아직 탄핵을 누구까지 할 지 대상자를 확정하기 어려운 단계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가능하면 입법부가 사법부 인사에 관한 탄핵까지 하는데 대해선 보수적이고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