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연합뉴스] 김관영 "문대통령, 조국 경질해야…靑 기강해이 권력의 오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2-03 15:54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경질해 청와대의 흐트러진 기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에서 정권 말기에도 보기 힘든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임기 1년 반도 남지 않은 정부가 아닌지 착각이 들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조 수석은 이미 장·차관급 인사검증에 실패했고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를 주도했다. 특히 이번 특별감찰관 비위는 민정수석실 산하 조직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조 수석이 검경에 신속한 비위 조사를 요청한 것은 유체이탈 화법으로 어이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그는 YTN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조 수석이 대통령을 정말 위한다면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맞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청와대의 기강해이는 권력의 오만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 손학규 대표가 제안한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의 회동을 수용할 것을 촉구하며 "대통령과 5당 대표가 진정성 있는 논의를 한다면 하루 만에도 끝날 일로,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서 민주당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제 개혁은 온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만이 답"이라며 "대통령과 5당 대표가 함께한 자리에서 단서와 조건 없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약속하고 이번 정기국회 내 통과에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오후에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3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고 앞으로 3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해 어떤 행동을 공동으로 할지 의논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