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한겨레] 김관영 “지역구 200석·비례 100석 민주당 안과 타협 가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1-25 15:18 조회19회 댓글0건

본문

한겨레TV 더정치 인터뷰

공정경제 위한 법 개정에 공감
한국당 반대하는데 여당 노력 안해

목포 부동산 논란 손혜원, 이해충돌
서영교 청탁 의혹, 대단히 부적절

국회 교착, 청·여당이 적극 풀어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경제’를 위한 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통과를 국회에 요청한 데 대해 “대통령이 말한 방향에 동의한다”며 “국회가 서둘러 협상할 수 있도록 문 대통령과 여당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김 원내대표는 24일 성한용 선임기자가 진행한 <한겨레티브이(TV)> ‘더정치 인터뷰’에서 “지난해 11월 여야정 협의체에서 공정경제 틀 마련을 위한 상법 등 개정에 노력하기로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은 반대하고 더불어민주당도 법 개정을 위해 야당과 협상하려는 노력을 안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11월 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합의한 내용 가운데 채용비리 국정조사 실시, 선거법 개정 등 아직 성과를 내지 못한 게 많다고 했다. 또 최근 불거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관련 의혹, 적자 국채 발행 외압 의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집중매입 논란 등으로 자유한국당이 강경한 입장이어서 국회 교착 상황을 풀기 위한 청와대·여당의 적극적 태도를 주문했다.그는 특히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자신의 대선 캠프 특보를 한 객관적 증명이 있는 조해주 후보자를 정치적 중립을 담보해야 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에 임명한 것은 헌법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 앞으로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김 원내대표는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매입’ 논란에 대해 “전통문화에 관심 있다 해도 국회의원으로서 본인이 부동산을 사서 개입하는 일은 자제했어야 한다. 공직자로서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하지 못한 이해충돌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손 의원과 김정숙 여사의 ‘밀접한 관계’에 주목했다. 그는 손 의원이 민주당에 영입될 당시 수석부총장이었다며 “(손 의원은) 그때부터 지금까지도 영부인(김정숙 여사)과 굉장히 밀접했다. 손 의원 본인은 인정 안 하겠지만 그게 큰 백그라운드로 작용해온 게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나 특검 등을 언급했다.김 원내대표는 서영교 민주당 의원의 재판청탁 의혹과 관련해서도 “대단히 부적절하고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바른미래당이 관련 특별위원회를 만들었다. 국회의원 재판청탁의 정확한 진상을 파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이 제시한 ‘2 대 1 원칙’(지역구 200석, 비례대표 100석)도 찬성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민주당이 현행 지역구 253석에서 53석을 어떻게 줄일지 결단하면 저는 찬성한다”며 “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합의안(의원정수 330석으로 확대) 사이에서 타협안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강조했다.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계개편 과정에서 바른미래당의 존립이 위태로울 수 있다는 우려에 김 원내대표는 “분명히 중도의 역할을 기대하는 국민이 있다. 바른미래당이 그에 걸맞은 역할을 하면 살아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의 창업주였던 유승민 의원의 역할이 상당히 중요하다. 지방선거 이후 7개월째 잠행 중인데 이제 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과거 바른정당 창당 정신을 당에 어떻게 접목하고 구현할지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