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뉴스1] 김관영 "김경수, 대통령 측근 우산 속 도민 농락…사퇴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1-31 15:13 조회25회 댓글0건

본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3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지사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관영 대표는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댓글 조작은 건전한 여론을 조작해 선거결과를 흔들어 놓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근간을 훼손하는 매우 심각한 범죄"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대선과 지방선거 결과에 영향을 줄 수 있었던 것이기 때문에 엄정한 처벌과 책임이 따르는 것은 당연하다"며 "김 지사가 더이상 구차한 변명과 말바꾸기를 중단하고 경남지사 직을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 지사가 문 대통령의 측근이라는 우산 속에서 경남 도민을 농락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며 "최소한의 양심이 남아있고 경남도민에 사과할 의사가 조금이라도 있다면 지체하지 말고 지금 지사직을 내려놓는게 도리"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역시 확실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누가 봐도 분명한 범죄행위를 저지른 정치인에 공천을 준 것도 잘못이며 민주당이 책임을 철저하게 외면한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번 결과를 두고 보복성재판 혹은 납득할 수 없는 판결이라는 표현으로 민주당 특유의 이분법적 사고와 관점을 갖고 정치를 쟁점화하려 한다"며 "이는 삼권분립과 사법부 독립을 저해하는 심각한 행위"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법원 판결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국민들께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며 "분명한 범죄행위에도 검찰의 의도적 수사방해와 검찰의 미온적 수사 태도를 낳게한 문 정부도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김경수 지사가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청와대와 정부여당에서 큰 영향을 끼칠 수 있었다"고 지적하며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관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책임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