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관영스토리

관영 공지

/ 관영스토리 / 관영 공지

[연합뉴스] 김관영 "새 원내대표, 선거제·사법개혁 완수해달라"(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5-14 15:05 조회9회 댓글0건

본문

"제3당 가치 지키고 당 화합 노력해달라"…퇴임 기자회견

"한국당 합의 없는 선거법 표결은 최악…'무조건 지도부 사퇴'는 해법 아냐"

'패스트트랙 강행' 내홍에 임기 40여일 남기고 중도퇴진

기자간담회하는 김관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5.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동환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퇴임을 하루 앞둔 14일 "새 원내지도부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통해 시작된 선거제도·사법기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임 원내지도부에 세 가지 고언을 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법안은 제3당인 우리 당의 끈질긴 요구와 결단으로 이뤄냈다"며 "정치개혁의 큰 과제가 최대한 이른 시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당 내외에서 정치력을 발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두 번째 당부는 제3당의 가치를 지켜달라는 것"이라며 "중도 개혁 세력으로서의 제3당의 판단 기준은 보수·진보 이념이 아닌 오로지 민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당내 화합을 주도해 내년 총선에서 한마음 한뜻으로 기호 3번으로 모두 출마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는 작년 6월 원내대표에 당선된 이후 지난 11개월을 '격동의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특권 내려놓기, 선거제 개혁, 권력분립형 개헌 등을 이루고자 했던 과제로 소개하고 "특히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폐지는 바른미래당의 과감한 결단으로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자평했다. 

그는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는 "끝내 협상을 통해 연동형 비례제 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고, 개헌과 관련해서는 "선거제 개혁과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여야가 합심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간담회하는 김관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5.14 toadboy@yna.co.kr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김성식·오신환 후보가 나란히 국회 사법개혁특위 사보임 조치를 원상 복구하겠다고 공약한 것과 관련, "신임 원내대표는 새로 부임된 사개특위 위원들과 충분히 상의해 사법개혁을 가장 적절하게 완수하는 방법으로 처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평화당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가 공직선거법 개정과 관련해 의원정수 확대를 주장한 데 대해 "(한국당을 뺀) 야 3당이 처음에는 330석의 단일안을 만들었다가 최종 300석으로 하기로 더불어민주당과 합의했다. 여야 간 협상과 합의 과정에 대해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아울러 "한국당과의 법안 합의 없이 선거법을 패스트트랙 절차 이후 그대로 본회의에서 표결하는 것은 최악"이라며 "패스트트랙은 협상의 시작일 뿐이므로 반드시 한국당도 함께 논의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하태경·이준석·권은희)이 손학규 대표 사퇴를 주장하며 최고위원회의에 계속 불참하고 있는 것과 관련, "신임 원내대표가 당무 거부 중인 최고위원들을 충분히 설득해야 한다"면서도 "지도부의 무조건 퇴진을 주장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새 원내대표 선출되는 15일부로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다.

작년 6월 25일 원내지휘봉을 잡은 지 324일 만으로 임기 1년을 모두 채우지 못한 중도퇴진이다.

김 원내대표는 사개특위 위원 강제 사보임 등 원내지도부의 패스트트랙 강행 조치에 다수 의원이 반발, 사퇴를 요구하자 지난 8일 의원총회에서 사퇴 의사를 밝혔다. 

기자간담회하는 김관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5.14 toadbo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