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전민일보] 김관영 의원, “스마트팜, 위기 군산의 대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4-27 11:12 조회161회

본문

바른미래당 김관영의원은 23일 위기의 군산경제의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 산업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팜’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군산대학교에서 열었다.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과 전통산업인 농업을 접목한 스마트 팜은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한국은 뛰어난 IT기술력을 바탕으로 스마트팜 관련 기술 개발 및 수출을 위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기에 관련 산업 육성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었다.

이날 토론회는 우리 국내에서도 관련 기업들의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필요한 정부차원의 지원 정책이 무엇이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목적에서 마련됐다.

김 의원은 “스마트팜 산업은 이미 4차산업 혁명기에 이미 전세계적으로 유망한 산업이다. ”면서 “뛰어난 IT기술력을 갖춘 우리나라도 이에 뒤따르기 위해서는 관련 정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어 위기의 군산경제 해결을 위해서는 다양한 신성장 동력을 유치할 필요가 있는데, 스마트팜 관련 산업은 농업과 ICT, LED, 에너지 산업 등 전후방 관련 산업이 많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이날 토론회 의의를 설명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용현 전북대학교 교수가 ‘4차산업혁명과 스마트팜’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았다. 패널토론은 손정익 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박종석 충남대 교수, 최기영 강원대 교수, 이주량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박순연 농림축산식품부 농산업정책과 과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서울=김영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