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뉴스핌] <국감> 김관영 “한국GM 군산공장 일부 가동...향후 매각에 제약조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0-11 10:01 조회3회

본문

[세종=뉴스핌] 최온정 수습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한국GM이 폐쇄하기로 약속한 군산공장 일부를 가동하고 있다며, 향후 제 3자 인수 과정에서 제약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관영 의원은 이날 국회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GM이 무급휴직자 중 일부를 받아들여서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며 “나중에 제 3자가 공장을 인수할 때 공장이 가동되고 있는 사실이 제약조건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20181010170838_w.jpg[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10 yooksa@newspim.com
김 의원은 “특히 군산공장 폐쇄하면서 일하던 사람들에 대한 고용승계를 인수하는 사람에게 요구할 것이 예상된다”며 “이러면 제 3자에 대한 인수가 협상과정에서 어려워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그는 산업은행이 군산공장을 직접 매입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부평·창원공장에 정부가 7억5천만달러 투입하지 않았냐”며 “(부평·창원공장처럼) 정부가 나서서 공장 부지를 매입하고 갖고 있다면 하루라도 빨리 매각하는 데 절박감을 더 느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 측이 공장을 매입해서 활용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며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장관은 “어떠한 방법이 좋을지 현재는 많은걸 생각하는 게 좋겠다. 의원께서 제시한 것도 검토하겠지만, 가능한 방법을 다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