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이데일리] 김관영 "최악 고용쇼크 대하는 文정부 안이한 대처방안 '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0-11 10:08 조회3회

본문

PS18101100600.jpg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최악의 고용쇼크를 대하는 문재인 정부 전반의 안이한 인식과 대처방안에 개탄한다”고 11일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4일 기획재정부는 모든 공공기관에게 ‘2달 채용 단기 일자리’를 만들라는 긴급 지침을 내렸고 예산심의 배정까지 마쳤다”며 “오는 12일, 9월 고용동향이 발표되는 시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 의도가 충분히 의심된다”고 밝혔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내 창업한 청년상인의 휴폐업률이 59.3%이지만 이를 알면서도 임의판단으로 36.9%로 표시한 걸 김삼화 의원을 통해 밝혔다”며 “한편,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는 지난 4일 8차 회의를 앞두고 8개 주요그룹 관계자 불러서 고용 및 채용에 관한 구체적인 이행자료의 제출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자리 위원회는 8차회의서 2022년까지 민간프로젝트 이행으로 일자리 9만 2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발표를 했지만 이것은 대기업을 압박해서 만들어낸 수치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처럼 고용정책 대하는 정부의 대처과정이 인식과 방법 모두 틀렸다”며 “정부의 모습을 보면 일자리를 민간에서 짜내서 만들고 고용숫자는 억지로 맞추면 될 일이라고 생각하는 거 같다. 참으로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문 대통령이 일자리 문제에 있어 고용질이 개선됐고 이점을 적극 홍보하라고 말했다”며 “도대체 이런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은 어서 나온 것인지 의아할 뿐, 우리 경제는 빨간색 경고등 계속되다 못해 경고등에 불이 날 지경”이라고 혹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