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바른미래, 예산국회선 '바미하다'는 말 더는 안 들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1-05 09:19 조회2회

본문

예산심사서 '균형추 역할' 각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사법농단 특별재판부 설치 등 쟁점 현안을 두고 내부 이견 탓에 갈팡질팡하던 바른미래당이 예산국회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다지고 있다.

그동안 주요 이슈, 특히 이념적 사안에 대해 모호한 태도를 취하는 바람에 바른미래당의 어정쩡한 태도를 비꼬는 은어로 회자된 '바미하다'의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통일된 목소리를 내는 데 주력한다는 것이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관영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관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겸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1.2
toadboy@yna.co.kr

이를 위해 당은 지난달 국정감사 전부터 '민생 살리기'를 예산심의 전략으로 내세우고 정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준비에 착수했다.

특히 지난 국감 기간, 공무원 증원을 비롯한 공공 일자리 예산 삭감을 골자로 한 예산심의 초안을 마련하고 일자리·특별활동비·생활 사회간접자본(SOC)·소상공인 지원 등 10개 쟁점별 증액·감액 분야를 확정했다.

또한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일자리 및 남북협력 예산을 놓고 격돌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에 예산 관리·감독 방안을 요구하는 등 차별화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당 지도부가 폐기 또는 대폭 수정을 요구하는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중 최저임금 인상 문제에 대해서도 어느 당보다 확실한 입장을 취하고 나선 상태다.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김관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김관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8.30
toadboy@yna.co.kr

당은 지난 1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논의한 끝에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을 철회하거나 시행 시기를 1월 1일이 아닌 7월 1일로 늦춰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 최저임금 인상 대안을 바탕으로 다른 당과 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대북정책을 비롯한 주요 현안을 두고 과거 국민의당·바른정당 출신 간 이견이 여과 없이 노출돼온 여태껏 모습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라는 게 당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떤 이슈에서 다양한 의견이 솔직하게 표출되는 것은 정당이 민주적으로 살아있다는 증거"라면서도 "의견을 집중해야 하는 시기에서는 확실히 당론을 정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