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이데일리] 김관영, 靑서 “공공 일자리 증원 자제, 최저임금 인상 유예해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1-05 14:55 조회2회

본문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일 청와대에서 처음 열린 여야정협의체에 참석, 공공부문 일자리 증원 자제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적용 유예를 요청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한자리에 모인 협의체 회의에서 “공공부문 일자리를 늘리는 건 상대적으로 효율성이 떨어지고 미래세대 큰 부담이 된다”며 “최대한 자제하고 정말로 꼭 필요한 부분만 늘리는게 맞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서 내년도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최저임금 인상문제 때문에 참 걱정이 많다”며 “우리가 최저임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방향은 맞지만, 최저임금 내년도 인상분 10.9%를 가능하면 철회를 하거나 아니면 시행시기를 유예하도록 우리 당은 계속 요청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어떤 분은 야당이 그런 것까지 걱정하냐, 여당이 걱정할 문제라고 말씀하시나, 그 부분에 뭔가 조치가 꼭 있어야 경제에 새 시그널을 주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아울러 공공부문 채용비리 문제, 낙하산 인사 문제 등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회의가 형식적인 만남이 아니라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이견이 있으면 우리 당이 잘 중재해서 성과를 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