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뉴스1] 김관영 "與,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 즉시 동참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1-07 10:05 조회3회

본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7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더불어민주당은 즉시 동참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며 "채용 공정 실현과 제도 개선을 위해서는 철저한 조사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고용세습과 채용비리는 국민 모두에게서 큰 공분을 샀다. 특히 청년들에게 불공정한 사회구조를 확인시켜준 적폐 중의 적폐"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 조사만으로는 부족하다. 입법을 통한 확실한 방지장치를 이번 정기국회에서 매듭지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의 하태경·이태규·김동철 의원이 제안한 채용비리 고용세습 금지 법안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민주노총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겠다"며 "경제사회노동위는 정식 출범을 앞두고 민주노총이 불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노총 참여가 없더라도 경제사회노동위 출범을 결심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최근 민주노총 내 일부 단체의 모습을 보면 우려가 크다. 일부 기득권 노조는 이익만을 추구하거나 정치 세력화를 추구하는 등 민주노총의 본래 책임의식과 역할에 역행하는 모습마저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은 노동자 복지증진, 민주화 기여 공로가 분명히 있다. 하지만 일부 행동에 있어 일방적이고 강경한 모습을 보임으로써 많은 국민들이 민주노총에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더 이상 사회적 약자가 아니다. 그에 걸맞은 사회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께서는 민주노총을 포함해 노동계를 좀 더 적극적으로 설득해줄 것을 부탁드린다. 민주노총도 조건없이 경제사회노동위에 참여해야 한다"며 "노사 상생구조는 투쟁이 아닌 대화를 통해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