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김관영 "연동형비례제는 與 총선·대선 공약…무조건 수용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11-29 13:45 조회12회

본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7일 선거제 개편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당초 공약대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아무 조건 없이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당리당략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아니라 애매모호한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대통령이 총선과 대선에서 약속했던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에도 언급하고 여야정상설협의체 합의문에도 명시된 내용"이라며 "지난 2015년 8월 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총회를 통해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당론이라고 브리핑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시 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었다. 당시 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독일식 비례대표제를 말하는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언급했다"며 "최근에 민주당이 주장하는 권역별 비례대표제는 2015년 민주당이 주장한 내용의 진정한 의미를 빼놓고 말만 인용한 것으로 취지와 내용이 전혀 다르다"고 비판했다.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김관영 원내대표
원내대책회의 주재하는 김관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제24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그는 "민주당과 한국당은 기득권에 집착하지 말고 즉각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동참하길 촉구한다"며 "선거제 개혁을 위한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에 조속히 응답하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여야정협의체에서 합의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문제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은 당초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탄력근로제 확대 연기를 부탁하고 민주당도 이를 철회했는데 야당에 양해도 없이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말하면 야당이 뒤따라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올해 안에 탄력근로제 확대 문제는 반드시 매듭지어야 한다"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맡기는 문제는 12월10일까지 시간을 두고 자율적 합의를 유도하되 10일을 넘겨서는 안 되며, 이후에는 국회에서 입법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