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김관영 "국회 공전 책임 민주당에…운영위 소집 결단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1-01 21:43 조회11회

본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 특별감찰반 사태와 관련한 야당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에 대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두 분을 지키기 위해 국회를 공전시키고 민생법안을 후퇴시킬 수 없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국회가 이렇게 공전한다면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 운영위 소집은 국회의 당연한 권리"라며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를 감시할 운영위 소집이 안 되면 이것은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만찬 회동과 관련, "1월 초에 정상적 운영위 소집을 전제로 해서 오늘 처리할 안건에 대해 깊게 논의했고 상당히 의견 접근을 봤다"면서 "운영위 소집에 대해 민주당이 어떤 의견을 갖고 올지 최종적으로 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본회의 전에 운영위를 소집해야 한다는 데에는 찬성하지 않았다. 운영위는 가까운 시일 내 소집돼야 한다는 입장으로 어제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상당 부분 의견 접근을 봤다"고 강조하고 "민주당이 결론을 잘 내서 본회의가 원만하게 열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오전 여야 원내대표 협상에서 쟁점법안 합의가 되지 않을 경우 오후 본회의에서 무쟁점 법안을 처리할지에 대해 "오늘 협상 결과를 보고 들어가는 게 의미가 있을지 다시 의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4 mtkh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