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김관영 "환경부 블랙리스트, '낙하산 투하' 사전작업 의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1-01 21:44 조회25회

본문

최고위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
최고위 발언하는 김관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28일 "소위 환경부 블랙리스트는 산하기관장 사퇴 동향을 특정화해 문건화했다는 자체만으로 현 정부의 주특기인 '내 사람 챙기기', '낙하산 투하'의 사전작업이란 의심을 받기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정부의 이러한 '인사 찍어내기'를 위한 리스트 작성이 환경부에만 그쳤을까 하는 데 그 문제의 핵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블랙리스트 작성은 명백한 범죄이자 정치 보복"이라며 "청와대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의 전모는 물론이고 다른 부처에 이런 유사한 블랙리스트가 있었는지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는 김태우 전 특감반원의 개인행동이라며 또다시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고 있는데 어느 국민이 믿겠느냐"라며 "일개 특감반원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계획서 처리 지연에 서울시를 보호하려는 민주당과 강원랜드를 보호하려는 한국당의 짬짜미가 우려된다"며 "바른미래당이 반드시 국조계획서 승인을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