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뉴스1] 김관영 "민주·한국 정쟁에만 몰두…양당 구태 바로잡아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2-07 15:18 조회6회

본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News1 민경석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에 반발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에 공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바른미래당은 양당의 구태를 바로 잡고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우리 정치를 바로 세우는 균형 잡힌 자세로 항상 앞장설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31일)까지도 국회의 정상화와 선거개혁 논의를 위해 대화를 시도하고 설득했다"며 "하지만 정쟁에만 몰두하는 두 당 때문에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이미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 실패 및 일자리 문제에 대한 무책임과 무능 떄문에 국민들의 원성이 높은 상황이지만 여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책임감 있는 노력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지사의 법정 구속 반발에 대해 "민주당은 삼권분립을 부정하는듯 한 매우 무책임하고 위험한 발언을 내뱉고 있다"며 "과연 정부의 국정운영을 책임질 여당이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을 겨냥해서도 "각종 의혹과 의혹 부풀리기에 연연하며 의도적으로 선거제 개혁 논의를 회피하고 있다"며 "전날 국회의장과 5당 원내대표가 모여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논의사항을 보고 받고 선거개혁에 대해 추가적인 논의를 하려 했으나 한국당의 거부로 이뤄지지 못했다. 매우 유감스럽다"고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이 약속한대로 (선거제 개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하고 한국당도 이 대열에 함께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광주형 일자리 사업 협약식이 진행된 데 대해선 "기업의 국내 투자 감소와 해외 자본 유출이 심각한 상황에서 대규모 투자의 단초가 마련된 것은 매우 반길 일"이라며 "고비용 저효율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제조업에 새로운 노사상생형 제도가 도입됐다는 데에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성공적으로 정착하도록 바른미래당도 적극적으로 돕겠다"며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광주에서만 그쳐서는 안되고, 우리 경제 위기를 극복할 대안을 찾고 지역경제 어려움을 겪는 산업 위기 지역으로 정해진 군산, 거제 등 이런 지역으로 확산되게 정부는 지자체에만 맡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