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김관영 "조해주 해임촉구결의안 매개로 국회 정상화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2-07 15:19 조회19회

본문

민주·한국당에 국회 정상화 '중재안' 제시
"설 연휴 직후 합의 목표로 논의"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대치로 공전 중인 국회를 정상화하는 방안으로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해임촉구결의안 절차 진행'을 제시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과 한국당의 정쟁과 적대적 대결 때문에 국회가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며 "제가 생각하는 해법의 핵심은 국회에서 조 위원 해임촉구결의안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각각 만나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고, 두 원내대표로부터 "당내에서 좀 더 의논해보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2월 임시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한국당은 '김태우 폭로' 관련 특검 도입, 무소속 손혜원 의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국정조사, 조 위원 자진사퇴 등을 국회 정상화의 전제조건으로 삼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을 한 가장 결정적인 사건은 조 위원 임명강행으로, 저도 문제 있는 인사라고 생각한다"며 "야당의 지적을 정상적인 국회 절차를 통해 표출할 통로로 만들고, 이를 통해 막힌 문을 열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법상 해임촉구결의안은 의원 10명이 발의할 수 있고, 운영위에서 가결되면 본회의에 상정돼 표결에 부쳐진다"며 "이 절차를 조건으로 해서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자"고 했다.

그는 "다만 운영위 구성상 가결될지 부결될지는 의문으로, 그 결과를 조건 없이 양당이 수용하자"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대로 가면 2월 국회 무산에 그치지 않고 여야정 상설협의체도 영원히 무산될 가능성이 대단히 크다"며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이 한발씩 양보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설 연휴 직후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가 함께하기로 한 방미 일정과 관련,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같이 가기 어렵다는 입장"이라며 양당의 결단을 거듭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전에 양당 원내대표와 통화했고 설 연휴에도 전화로 협상 시도를 할 것"이라며 "목표는 연휴 기간 합의에 이르러 6∼7일 정도에 2월 국회 의사일정 합의 발표를 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2월 국회 정상화 해법 제시하는 김관영
2월 국회 정상화 해법 제시하는 김관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해주 선관위원 해임촉구결의안 절차 진행 등 2월 국회 정상화 해법에 대한 의견을 말하고 있다. 2019.2.1 toadbo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