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전북일보] 김관영 의원 "군산 대량 폐기물 반입 사태 해결에 총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2-07 15:19 조회19회

본문

김관영 국회의원이 군산지역에 반입된 대량 폐기물과 관련해 “조속한 시일 내 상황을 종결시킬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군산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이하 군산공공처리장)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달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쳐 군산공공처리장으로 반입된 753톤의 불법폐기물 인해 시민들의 우려가 크다는 점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김 의원은 먼저 불법폐기물 반입 소식을 접한 직후 현장에 보좌진을 파견해 반입 상황을 파악했으며, 지난달 31일 환경부 담당 국장과 과장이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경과와 향후 대책을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환경부는 폐기물 시료를 채취해 분석 중에 있으며, 배출원이 확인되고 성분 분석이 완료되는 대로 폐기물을 군산지역 밖으로 반출·처리하겠다는 방침을 전했다고 김 의원은 설명했다.

김 의원은 “환경부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기 위해 폐기물이 군산에서 반출 될 때 까지 매주 월·목요일 두 번씩 경과보고를 하도록 조치할 뿐 아니라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키기 위해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이와 유사한 일이 있었는지 밝히기 위해 지난 5년간의 군산공공처리장 폐기물 입출고 내역을 제출토록 했고, 이를 자세히 검토해 후처리 부분에서 문제가 있는 경우 시정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 환경부가 직접 운영하는 전국 유일의 폐기물공공처리장이라는 이유로 군산에 불법폐기물이 또 다시 반입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방안 마련과 함께 불법폐기물 처리 업자들에 대한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실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국회 차원에서도 재발방지를 위해 지정폐기물 이동·관리·처리에 대한 법령을 정비해 감독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에 따르면 해당 폐기물은 당초 인천 남동공단 소재 창고에 불법(무허가)으로 반입해 보관하다 지난달 18일 화물차 40여대로 충북 음성군 소재 창고로 이동을 시도했으나 창고 관계자의 이의제기로 불발에 그쳤다. 이후 원주시 소재 창고로 이동해 하차를 시도하던 중 화물연대의 저지에 막혔고, 결국 오갈데 없이 도로변에 방치됐다. 이에 환경부는 방치된 폐기물에 대해 (환경부에서)직접 운영하는 군산 공공처리장으로 이동조치 명령을 내려 현재 보관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