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뉴스1] 김관영 "패스트트랙 하루밖에 안지나…냉각기 불가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5-01 14:37 조회9회

본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새만금 복합리조트 개발 사업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4.2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선거제·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당내 반발과 관련 "패스트트랙이 지난 지 하루밖에 지나지 않았다"며 "어느 정도 냉각기는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방송에 출연 "저는 하루나 이틀 지나서 풀어졌으면 좋겠지만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의원들을 찾아뵙고 노력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 과정에서 당내 갈등이 있고 여러 의원에게 상처를 드렸다고 하면 그 부분에 관해서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하고 계속 풀어나가는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당내 이른바 유승민·안철수계가 당을 깰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소위 계파정치가 다시 부활한 것에 대해 유감"이라며 "작년에 안 전 대표 최측근은 저였다. 그런데 일부가 안철수계를 대표한다고 얘기하면서 유승민·안철수가 손을 합쳤다는 것은 지나친 확대 해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하면서 그 창당정신에 기초해서 뭔가 열심히 해보지 못했다"며 "예를 들어 한국당으로, 민주당으로 복귀하지 않겠다는 그런 굳은 의지를 가지고 정말 열심히 하면 저희당 지지율이 상당히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군산에 민주당이 공천을 안 하기로 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한국당 등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힘을 빼기 위해서 마타도어 한 것"이라며 "제가 바른미래당 간판을 들고 내년 선거에 나가겠다고 처음으로 공언한 사람이다. 무책임한 보도에 대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하태경 최고위원과 오신환 사무총장등이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에 대한 책임론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 "지난 보궐선거 결과 때부터 책임을 지라고 하는데 대단히 지나친 처사라고 생각한다"며 "이건 하 최고위원의 당권에 대한 강한 집착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 "저는 우리 의원들의 뜻에 따라 행동했을 뿐이고, 이번 패스트트랙 진행 과정에서도 바른미래당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