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언론보도

/ 언론활동 / 언론보도

[시사포커스] 김관영 "제3당 세력 키우는 외연 확장 노력 필요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5-09 10:40 조회6회

본문

“당의 주체성을 갖고 정체성을 잃지 않는 범위에서 뭐를 하지 않을까”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1당, 2당 이외에 우리가 제3의 정당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제3당의 세력을 키우는 일은 또 여전히 필요한 일이기에 여러 형태의 외연 확장하는 그런 노력들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어제 결의한 내용이 두 가지인데, 타 당과 연대·통합 없다. 그 다음에 창당 정신에 기초해서 화합, 자강, 개혁에 매진하자 이 얘기”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어제 저희 의원들 만장일치로 내린 결론이 저는 반드시 지켜질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개별 의원들이 개인 사정에 따라서 도저히 바른미래당에 있기는 어렵다, 다른 당으로 가야 되겠다 아니면 무소속으로 가야 되겠다 하는 것까지 어떻게 막겠나”라며 “앞으로 정계개편의 가능성이 전혀 없는 건 아니지만 설사 하더라도 우리 당의 주체성을 갖고 정체성을 잃지 않는 범위에서 뭐를 하지 않을까”라고 전망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대해선 “소신대로 반대하시는 분들은 반대할 가능성이 상당히 있다고 생각하지만 어제 의원총회에 소집을 요구한 의원들도 우리 당의 패스트트랙 과정을 개혁의 성과로 평가했다”며 “그 바탕 위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자고 하는 그런 의미였기 때문에 국회에서 이미 통과된 패스트트랙 그 과정 그리고 그 이후의 여러 가지 과정들에 대해선 존중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선 “‘내년 총선까지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민주당과의 통합 연대를 하지 않겠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당당하게 출마해서 국민 심판받겠다’ 이렇게 결의를 했기 때문”이라며 의총 직전까지도 사퇴 가능성을 일축하는 반응을 내놨던 것과 관련해선 “이런 결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작전”이라고 설명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는 당을 꿋꿋하게 또 의연하게 이끌어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며 “화합과 관련해선 제가 사퇴함으로 인해 현재 지도부 사퇴 논란을 마무리 짓자고 하는 그런 취지가 있었던 것이고 (반대파 의원들이) 명시적으로 동의하지는 않았지만 어쨌든 김수민, 권은희 최고위원은 ‘이제 최고위원에 복귀하겠다’ 이렇게 말했기 때문에 나머지 세 분도 저는 복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