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방송인터뷰

/ 언론활동 / 방송인터뷰

[서울경제] 김관영 "조해주 임명 강행은 헌법 파괴 행위···철회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9-01-25 15:18 조회27회

본문

김관영 '조해주 임명 강행은 헌법 파괴 행위…철회해야'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 편향 논란에 빠진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도 거치지 않고 임명될 것으로 예고가 나온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면 앞으로 여야관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를 통해 “조 후보자의 임명 강행 문제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의 극치이자, 낙하산 인사의 끝판왕, 헌법 파괴 행위를 일삼는 폭주 행위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선관위 상임위원은 정치적 중립 행위를 생명으로 하는 자리다. 설사 인사검증 과정에서 몰랐다 해도 대선 기간 특보 활동과 관련한 야당의 지적이 나왔다면 겸허히 수용하고 철회해야 마땅하다”며 “끝까지 임명을 강행할 경우 인사검증자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는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여당 측에 경고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경제와 민생을 챙기고 개혁의 결실을 맺어야 할 책임이 있는데도 임시국회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역대 여당 중 가장 무책임한 여당”이라고 여당을 비판했다. 이어 “정신을 차리지 못할 정도로 터져 나오는 정부·여당발 권력형 비리 의혹 사건으로 시끄러운데, 민주당은 앞으로 권력형 비리 사건이 나올 때마다 국회를 회피하고 미룰 것인가”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변문우 인턴기자 bmw1017@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