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보도자료

/ 언론활동 / 보도자료

새만금에 ‘강소특구’ 최초 제안 토론회 개최 -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개발 박차 가할 방안, 기대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5-17 13:21 조회51회

본문

김관영 의원새만금에 강소특구’ 최초 제안 토론회 개최

에너지 신산업 조류에 맞춘 산···지자체 상생 방안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개발 박차 가할 방안기대감 고조

 

새만금 개발에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국회 김관영 의원(전북 군산·바른미래당)이 새만금 강소특구’ 도입을 처음 제안하는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주목 받고 있다.

 

새만금산업단지 활성화 및 에너지 신산업 특화를 위한 강소특구 추진전략 정책 토론회’ 제목으로 오는 15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번 토론회에서는 강소특구’ 라는 신개념을 새만금에 도입하기 위한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강소특구란 지난 8일 공포·시행된 연구개발특구의 육성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에 근거 한 것으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대학·연구소·공기업 등을 중심으로 기존의 대규모 연구단지가 아닌 소규모 집약 공간을 특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기술과 산업 그리고 지역의 상생 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개념이다.

 

기존의 대규모 연구단지·산학협력단지 조성으로 진입이 용이하지 않았던 개발방식을 탈피해 소규모·지역 맞춤형 기술·경제·행정이 혼합된 클러스터를 구축해 효율을 극대화 하자는 취지다.

 

발제자로 참여하는 국토연구원 강호제 박사는 군산과 새만금 지역은 제조업 기반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저렴한 대규모 미개발 가용지인 새만금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스마트 농업 및 어업과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저장신교통 수단 등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빅사이언스와 미래 지향적 첨단산업의 실험적 투자지역으로 중요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기존의 연구개발특구가 엄격한 지정기준으로 인해 혁신 역량을 완비한 대규모 대도시 지역에 대해서만 지정이 가능했던 것에 비해 개정된 강소특구 innotown은 실험적인 빅사이언스 관련 연구소 기업과 이노베이터들의 모험적 투자와 도전을 도모한다는 점에서 향후 새만금과 군산지역의 새로운 발전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군산발전포럼 대표인 최연성 군산대 교수가 좌장으로 진행되는 토론회에는 KT문성욱 상무와 LG CNS 하태석 상무 등이 참석해 민간의 신재생에너지사업 추진 현황과 비전에 대해서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어지는 토론의 미래에너지 파트에서는 군산소재 국가 핵융합연구소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센터장인 윤정식 박사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성과정책관나석훈 전라북도 경제산업국장김상문 새만금개발청 개발사업국장이 정책파트 발제와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회 주관자인 김관영 의원은 강소특구와 신재생에너지 관계 산업은 시대적 흐름이라며 변화에 발맞춘 미래성장 동력 도입으로 군산·전북의 지역경제 위기에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일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덧붙여 지역경제의 성장 잠재력확충과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 역량의 결집이 필요한 때라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그리고 기업 간 협력적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혁신의 가속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