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보도자료

/ 언론활동 / 보도자료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김관영 의원 선출(180625)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7-04 11:12 조회26회

본문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에 김관영 의원 선출

40대 원내대표 시대 개막바른미래당 바닥부터 혁신 예고

중도개혁 세력의 합리적 민생 정당 약속

전북 위기 탈출에 초당적 단합 약속큰 정치인 가뭄 전북에 단비 기대감 고조

 

국회 제3당 원내교섭단체인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김관영 의원이 선출됐다이로써 공당의 40대 기수 시대가 열렸다.

 

전북 군산이 지역구인 신임 김 원내대표는 회계사행정고시사법고시 등 고시 3과 합격 이력 가지고 기획재정부 등에서 현장 전문성을 두루 갖춘 후, 19대 국회에 입성 한 후 20대 재선에 성공한 국회의원이다초선시절부터 당 대표비서실장수석대변인당 조직사무부총장 등 원내외 요직을 맡아 수행하면서 그 실력을 인정받아왔다.

 

김 대표는 선출에 앞서 진행된 정견발표에서그간 바른미래당에 대한 냉정한 평가와 자성이 필요하다실력과 신뢰를 키우지 못한 것을 반성하고 이제는 새 출발을 해야 한다고 말하며 당 혁신을 예고했다.

 

덧붙여 김 대표에게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과정에서 붉어진 내홍을 봉합하고 지난 지방선거 참패 후 당내외 정체성재정립은 물론 2년 남짓 남은 총선 기반을 닦아야 하는 과제가 주어졌다.

 

김 의원은지역구도에 기생한 기존의 정치의 한계를 극복하고이념을 뛰어넘어 통해 정치적 이해득실이 아닌 오직 민생을 최우선 하는 창당 초심을 실현해내겠다며 당장 말로만이 하는 것이 아닌 청년실업저출산 고령화양극화 해소를 위한 실질적 대안을 제시하는 일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세대 교체를 통해 정치권의 위기를 탈출하고 혁신을 이끈 해외사례가 있어 비교된다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캐나다의 스티븐 하퍼 전 총리 등도 40대에 당수로 선출된 후 위기에 빠진 소속 정당의 혁신을 이끈바 있다일부 정치평론가들 역시정당 혁신은 인물 중심으로 갈 수 밖에 없다김관영 호()’에 대한 기대감을 더 하고 있다.

 

전북지역 정치권과 재계에서도 환영 분위기다중앙 이슈 선점 및 지역 이슈 해결에 주도권을 잡지 못하면서 원내대표 급 중량감 있는 정치인 부재 문제인식도 김 원내대표를 통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