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보도자료

/ 언론활동 / 보도자료

김관영 원내대표, 특활비 폐지관련 기자회견문 첨부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9-04 09:39 조회11회

본문

거대 양당은 꼼수 특활비 폐지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국민 눈높이 맞게 특수활동비 전면 폐지에 동참하라

 

어제 국회의장-원내대표 회동에서 국회 특수활동비 전면폐지에 대해서 교섭단체간 합의를 이뤘다바른미래당은 원내대표간 합의내용을 믿었고세부 제도 개선 방안은 국회의장에게 일임함으로서 이번 특활비 폐지 문제가 일단락 되는 것으로 알았다.

 

그런데 어제 원내대표간 전면폐지 합의 내용에 잉크도 마르기 전인 오후에 민주당은 교섭단체 몫 특활비만 전면 폐지한다고 밝혔으며국회의장실 관계자는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특수활동비는 부분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런 발표는 교섭단체간 합의 내용을 전면적으로 부인한 것이며무엇보다도 투명한 국회특권없는 국회를 만들어 달라는 국민적 요구를 도외시한 결정이다.

 

바른미래당은 거대 양당의 꼼수 특활비 폐지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국민 눈높이를 외면하는 이번 결정에 대해서 국민들게 사과해야 할 것이다아울러바른미래당은 다시한번 양당에 특활비 전면 폐지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지난 7월초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가 공론화된 직후 바른미래당은 당론으로 특활비 폐지를 결정했다아울러 의장단인 주승용 부의장김관영 원내대표상임위원장단인 이찬열 교육위원장이학재 정보위원장각 상임위원회 간사 등 특수활동비 수령 대상자들은 기 수령 특활비를 반납했고 이후 수령을 거부하고 있다.

 

향후 바른미래당은 어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합의한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들의 특활비 존치 여부와 관련한 어떠한 협의 요청도 응할 생각이 없으며전면적인 폐지가 이뤄질 때까지 국민들과 함께 거대양당을 압박할 것이다.

 

2018년 8월 14

 

주승용 국회부의장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

이학재 국회 정보위원장

하태경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

유의동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