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언론활동

보도자료

/ 언론활동 / 보도자료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주요 내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 관 영 작성일18-09-06 10:56 조회13회

본문

[교섭단체 대표연설 보도자료]

 

김관영, “민간의 역동성 넘치는 경제를 만들어야

- 6,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 소득주도 성장이 환상에서 벗어나야...경제민주화 최우선 과제

만기친람 청와대 정부 안돼...내각 중심 책임 정치 필요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정치자금법 및 국회 선진화법 개정 추진

초당적 협력과 합의로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 이뤄져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고용분배투자 쇼크상태를 만든 문재인 대통령은 소득주도 성장의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면서 경제 회생 대책으로는 경제 민주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우선 정치개혁 과제로는 선거제도 개혁을 꼽았고,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에 대해서는 우선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을 통과시키자고 제안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은 무모하고 무책임한 정부라면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일자리 창출 실패 등 경제실의 원인을 소득주도 경제정책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이 최저임금 인상이라면서 시장의 현실을 무시한 최저임금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에 대해 무모하다고 밖에 칭할 수 없다고강조했다. 그는 최저임금위원회를 개편하고, 최저임금의 인상 속도 조절 및 차등 적용을 대안을 제시했다.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공공부문 일자리 확충이 취업시장을 왜곡했다. 전체 취업자 수의 3.7%에 불과한 공무원 시험을 취업준비생의 40%가 준비하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면서 일자리는 민간이 만들어져야 지속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제문제에 대한 대책으로는 경제민주화를 제시했다. 그는 경제민주화는 혁신기반의 중소벤처기업 중심 성장정책이며, 대기업의 성장과실이 제도적으로 중소기업과 노동자에게로 흐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기업인도 존중받는 사회, ‘선 허용, 후 규제로 산업정책의 기조변화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정치 분야에 대해서는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만기친람을 꼬집으며, 내각이 중심이 되는 행정부로 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내각과 공공기관의 캠코더 인사의 중단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각종 국정현안에 대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문 정부에서 책임정치가 있었는지 묻지 않을수 없는데, 신고리 5,6호기, 대입정책 공론화 등이 대표적이라면서 비겁한 정부가 되지 않을 시금석이 국민연금 제도 개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치개혁 과제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최우선으로 제시했다. 이어 그는 연내개헌, 정치자금법과 국회선진화법 개정, 기초의원 4인선거구 분할 금지, 국민 소환제 도입을 강조했다.

 

특히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 처리에 대해서는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안은 여야가 머리를 맞대 처리해야 의미가 있다면서 우선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을 통과시키자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투 입법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그는 미투 운동이 우리에게 던진 숙제는 권력에 기대 약자들에게 가해진 오래된 폭력을 공개하고 가해자에게 인정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해자를 처벌 할 수 없는 입법 부재가 이유라면 국회가 타당하고 합리적인 법을 만들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무리 하며, “대한민국의 바른미래는 개인의 자유가 보장되고, 특권과 반칙이 없고, 말없는 다수의 이익이 침해받지 않으며, 저녁있는 삶이 보장되는 나라인데, 바른미래당이 이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바른미래당은 정치가 경제의 걸림돌이 되지 않고, 민생을 살리는 정치를 만들 것이라면서 대안 있는 비판과 견제로 문재인 정부를 건강하게 하겠다고 말했다.<>